페스타뉴스

“기업의 다양성 제고…꾸준함으로 구성원들 인식 바꿔야”[2023 W페스타]

입력시간 | 2023.10.19 06:05 | 원다연 기자 here@edaily.co.kr
전양숙 유한킴벌리 CI&DO 인터뷰
2009년 시작한 임산부간담회 현재까지 지속
자발적 참여 통한 포용과다양성위원회 만들어
"구성원들 인식 바뀌도록 꾸준한 활동이 중요"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기업 내 다양성과 포용성을 높이기 위해선 구성원들이 이것이 우리 회사의 중요한 ‘아젠다’(의제)라는 걸 의식할 수 있도록 작은 활동이라도 꾸준히 지속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양숙 유한킴벌리 포용과다양성최고책임자. (사진= 이영훈 기자)
전양숙 유한킴벌리 포용과 다양성 최고책임자(CDIO)는 오는 26일 ‘다양성: 다름이 아닌 다채로움으로’를 주제로 열리는 ‘제12회 이데일리 W페스타’를 앞두고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유한킴벌리는 지난 2011년 국내 최초로 기업 내 포용과 다양성 최고책임자를 임명했다. 전 이사는 “투자사인 킴벌리클라크가 당시 최고책임자를 임명한 걸 벤치마킹하면서 유한킴벌리도 다양성 최고책임자를 임명하게 됐다”며 “당시에는 조직 내 여성인력이 증가하면서 조직 제도와 문화 변화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확대되고 있을 때라 여성위원회를 꾸리고, 특히 육아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원들이 조직 내 포용 될 수 있는 활동을 중심으로 다양성 제고 활동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유한킴벌리는 지난 2009년 임산부 간담회를 시작했고 2021년부터는 이를 임산부 배우자와 남성 직원까지 포함하는 예비부모 간담회로 확장해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유한킴벌리의 여성 임원 비율은 19%다. 기업분석전문 리더스 인덱스에 따르면 지난해 1분기 기준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353개 기업 기준 분석 결과)의 전체 임원 중 여성 비중은 6.3% 수준에 불과하다.

전 이사는 “2030년에는 여성 임원 비율을 35%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이사회에 보고 했다”며 “목표 달성 여부도 중요하지만 이런 지향점을 가진 기업이란 것을 보여줬단 면에서 더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유한킴벌리는 여성위원회에 이어 지난 2021년 ‘포용과 다양성 위원회’를 출범했다. 전 이사는 “조직 내 남녀간 형평성을 높이는 방향을 중심으로 한 다양성 제고 활동의 시대가 지났다”며 “이제는 세대, 성별, 직책을 넘어서는 협력과 인지적 다양성(생각하는 방식의 다양성)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포용과 다양성 위원회를 통해 문화다양성 페스티벌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임산부 간담회를 벌써 15년가량 이어온 것과 같이 작은 이벤트라도 꾸준히 지속하고 반복하면 구성원들이 이것이 우리 회사에서 중요한 아젠다라는 것을 인지하고 의식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전 이사는 “다양성과 포용성을 고민하고 있는 다른 기업들을 보면, 그 방향성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하면서도 그 방법을 어려워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작은 활동이라도 꾸준히 지속하면서 그러한 활동에 계속해서 변화하는 목소리를 함께 담으려는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그러면서 “포용과 다양성을 확대하는 방향은 바뀌지 않은 올바른 방향”이라며 “이런 가치가 조직의 경쟁력과 운영에 긍정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균형을 잡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