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타뉴스

이지선 “타인의 관점에서 세상을 바라봐야”[2023 W페스타]

입력시간 | 2023.10.26 12:48 | 박미경 기자 kong1@edaily.co.kr
[제12회 이데일리 W페스타 강연]
“나 자신 역시 누군가에게는 타인”
"차별없이 온전한 나로 바라봐 준
가족의 사랑으로 이겨낼 힘 얻어"
[이데일리 박미경 기자] 이지선 이화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26일 “타인의 관점에서 세상을 이해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나 역시 누군가에게는 타인”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서울코엑스에서 열린 제12회 이데일리 W페스타에서 이지선 교수는 “우리나라는 단일민족 안에 살고 있다 착각하면서 다름에 대해 불쾌한 반응을 보인다”면서 “다름에 대해 특별하게 반응하지 않고 모두가 다 ‘우리’라고 이해하는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지난 2000년 음주운전자가 낸 불의의 사고로 이전의 얼굴과 손가락을 되찾을 수 없게 되며 이전엔 느끼지 못한 차별적인 삶을 경험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차별을 느꼈던 순간으로 ‘테이프 커팅식’ 일화를 꼽았다. 그는 “국제 사진전 개막식 테이프 커팅식에 초대된 적이 있다”며 “행사 도우미 분이 저를 지나쳐 나머지 유명인들에게 가위를 나눠줬다. 이유인 즉 손이 불편해 보여서 가위 사용이 어려울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쩌면 그들의 지나친 배려가 저에게는 차별”이라며 “미리 가위 사용이 괜찮겠냐며 물어봤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불의의 사고로 절망하지 않고 사회복지학을 공부해 사고가 난지 23년 만인 2023년 현재 모교인 이화여대 교수로 복귀했다. 차별의 시선을 극복하게 된 조력자로는 가족을 꼽았다. 그는 “이상하게 바라봐주지 않는 시선에서 나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 들일 수 있는 힘을 얻었다”면서 “조력자가 주는 애정과 관심이 극심한 스트레스를 이겨낼 힘을 준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일상 속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받아들이고 ‘그들’이 아닌 ‘우리’라고 부르는 과정 속에서 서로 이웃·친구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지선 이화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26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2회 이데일리 W페스타’에서 대담을 하고 있다.‘다양성: 다름을 넘어 다채로움으로’를 주제로 열린 ‘제12회 이데일리 W페스타’는 이념, 계층, 세대, 다문화 등 사회 각 부문에서 갈수록 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고 이 다름이 우리 사회를 다채롭게 빛낼 수 있는 힘이 될 수 있단 생각을 나누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사진=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