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타뉴스

오은영 "나는 우주 유일한 존재…일상의 행복 잡아야"[2022 W페스타]

입력시간 | 2022.10.26 12:59 | 이광수 기자 gs88@edaily.co.kr
[제11회 이데일리 W페스타 스페셜 상담]
기조강연 이후 오은영 박사 현장 상담 이어져
"지나친 자의식 잣대로 자책해선 안돼"
"마음의 안정감 유지하는 것이 오늘의 최선"
[이데일리 이광수 이용성 기자] ‘제11회 이데일리W페스타’에는 정신건강의학과 오은영 박사의 현장 스페셜 상담이 진행됐다. ‘지금 당신은 행복하십니까’를 주제로 진행된 기조강연에 이어 진행된 상담 시간에는 행복한 삶을 고민하는 참석자들의 질문이 이어졌다.

오 박사는 26일 서울 강남구 인터콘티넨탈코엑스에서 ‘지금 당신은 행복하십니까’를 주제로 열린 ‘제11회 이데일리W페스타’ 스페셜 상담에서 ‘자신에게 야박해 자신을 잘 돌보지 못한다’는 첫 번째 질문에 “자의식의 잣대를 낮추지 않으면 상당히 많은 것을 해냈음에도 부족함을 느끼게 될 것”이라며 “높은 자긍심이 많은 발전을 이뤄내기도 하지만, 나 자신을 발전하는 정도로 쓰여야지, 자신을 자책하거나, 허우적거리는 데 쓰이면 안 된다”고 말했다.

[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트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1회 이데일리 W페스타’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이어 그는 “오늘은 어제와 같고, 1년 전 오늘과도 같다. 오늘의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인간인 나 자신이 부여하는 것”이라며 “눈을 떠서 잘 때까지 스스로가 그저 편안하게 나와 내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게 살았다면 자긍심을 느껴도 되는 삶”이라고 위로했다.

‘불안감과 막막함 때문에 자신을 사랑하지 못한다’고 질문한 두 번째 질문에 대해서는 그는 “타인에게 인정받으려는 인정욕구가 어느 정도 필요하지만, 너무 커지면 나는 없어지고, 발을 디디고 살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 박사는 “살아갈 가치와 당위를 갖는 것은 ‘나’이기 때문으로, 무엇을 잘해서 생산적인 것을 일궈내서 등 때문만이 아니”라며 “어떤 조건, 어떤 모습이든 우리가 우주의 유일한 존재라는 것을 간직하고 소중하다는 것을 잘 이해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편찮으신 부모님을 간병하는 과정에서 일상의 행복감을 느껴도 되는지 묻는 질문자의 상황에 대해서는 그는 “부모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절절하다는 것이 느껴진다. 다만 지나친 죄책감이 있는 것 같다”라며 “삶에서 중요한 것은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마음의 안정감을 유지하면서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오늘의 최선”이라고 일상의 행복을 누리는 것에 대해서 죄책감을 느끼지 않기를 권했다.

오 박사는 “행복은 관념적이고 추상적이고 형이상학적인 것으로 눈에 보이는 것을 추구하면 달아나게 된다”라며 “행복은 ‘상태’가 아니라 ‘순간’이다. 오늘 하루의 최선은 생산적인 것을 해내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해낼 수 있는 범위 안에서 안정되게 해내는 것이 최선”이라고 설명했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