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뉴스 구분선 증권 구분선 재테크 구분선 오피니언 구분선 라이프 구분선 연예·스포츠 구분선 포토  
  구독신청 신문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Korean Service familysite

2017이데일리W페스타

개요

[6th W페스타]“유리천장 깨려면 여성들이 서로 도와야"

입력시간 | 2017.10.25 18:34 | 고준혁 기자 kotaeng@edaily.co.kr

‘Scene #3. 느낌표‘서 유리천장 주제로 대담
이은경 한국여성변호사협회장 "도움 주면 도움 받는다"
최명화 대표 "직장에서의 성공, 남을 통해서 하는 것"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세빛섬에서 ‘제6회 이데일리 W 페스타(세계여성포럼 2017)’, ‘SCENE3 !:느낌표 최선을 다할 때 우리가 빛난다’세션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여성들이 서로 도와줘야 한다.”

25일 서울 서초구 세빛섬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6회 이데일리 W페스타(세계여성포럼 2017)에 참석한 연사들은 ‘유리천장’을 극복하는 방법에 대해 “여성이 연대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Scene 3. !(느낌표) 최선을 다할 때..‘우리’가 빛난다’ 세션에 연사로 참여한 이은경 한국여성변호사협회장은 “남을 끌어내리면 나도 끌어내림을 당하고, 누군가를 도와주면 누군가가 나를 도와준다. 여성 후배들에게 도움을 주고 서로 응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도 “가슴 아프게도 ‘여자의 적은 여자’란 말이 있는데 속상하다”며 “여성이 함께 끌어주는 부분이 필요한 것 같다”고 공감했다.

최명화 최명화앤파트너스 대표는 “저는 한 번도 유리천장이 있다고 긍정한 적이 없다. 결국은 프로페셔널이 이긴다”고 잘라 말했다. 최 대표는 “더불어 일해야 한다”면서 “직장에서의 성공은 남을 통해서 성공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리천장 문제를 해결하려면 정치적 제도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은경 회장은 “프랑스에서는 남녀 동수법이 헌법으로 만들어졌다. 정치나 법률 쪽에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행희 한국코닝 대표는 “전세계 27개국의 여성들이 후원하는 ‘우먼 코퍼레이트 디렉터 지구’가 있다”며 “사회, 경제 분야에 여성 쿼터를 제시해 정치에 참여하는 목적을 지닌 모임인데, 한국 지부가 생긴 지 이제 딱 1년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서도 쿼터제 얘기가 나오긴 하는데 유리천장에 대해선 아직은 자성적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제언했다.